닫기
  • 류광수 원장의 마음심 블로그
  • 생생하고 감동적인 마음심 치료사례
  • 20년 임상의 노하우 심신일여방
  • 心두뇌증진 클리닉
  • 053.754.2275
  • home
  • 마음심 치료사례
  • 마음심 대표치료법

마음심 대표치료법

상처받은 마음과 고통 받은 몸을 치유하는 20년 전통 마음심 한의원입니다.
마음심 한의원은 한의학의 원류(原流)이자 최고(最古)의 처방의서인 상한론(傷寒論)에 의거하여 마음과 몸을 치유하고 있습니다.
  •  
    작성일 : 18-11-26 00:00
    [아동/청소년불안] <소아불안, 아동불안, 분리불안...>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7,659  




    <소아불안, 


    아동불안, 분리불안...>




    아이들에게 있어 양육자는 모든 


    세상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그런 양육자와 분리되는 경험은 


    아이들에게 있어서 매우 충격일 


    것입니다.




    양육자와 떨어지는 것에 대해 


    불안을 느껴 잠시도 떨어지지 않으려고 


    하는 것을 분리불안이라고 합니다. 


    분리불안은 생후 7~8개월경에 시작해 


    14~15개월에 가장 강해지고


    3세까지 지속되죠. 


    그런데 이것은 당연하고 자연스러운 


    본능적인 것입니다.





    그러나 타고난 기질과 


    환경적 스트레스로 인해


    독립할 시기가 지났는데도 불구하고


    계속 양육자 특히 엄마와 좀처럼 


    떨어지려고 하지 않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런 경우 아이는 


    여러 가지 불안감을 호소하고


    또래와의 관계보다 엄마에게 집착하고 


    자연스러운 독립이 이뤄지지 않아


    부모님도 걱정하시는 경우가 많습니다.


    성장하면서 


    저절로 회복이 되면 다행이나


    그렇지 않은 경우는 


    불안에 관한 치료를 받기도 합니다.







    아동불안에 관한 치료에 대한 이야기를 


    가상으로 올려보겠습니다.


    초등학교 2학년 여아가 분리불안과 


    죽음에 대한 두려움을 호소하면서


    두통과 소화장애 등 여러 증상을 


    보입니다.


    아동은 원래 예민하고 엄마에게 많이 


    의존하는 성격이었는데,


    어떤 계기로 갑자기 증상이 


    더욱 심해지게 됩니다.


    그 계기는 최근에 죽음과 관련된 


    영화를 보고 충격을 받으면서입니다.





    그 영화를 본 후부터 “부모님이 


    혹시나 돌아가시게 되면 어떡하나”


    하는 생각에 답답함두통, 


    소화불량 등을 호소했고


    가끔씩 눈물을 흘리면서 불안감을 


    강하게 호소합니다.





    이런 아동에게는 


    마음을 안정시키고 든든하게 해주는 


    한약치료를 하면서


    부모님과 늘 연결 되어있다는 


    안정감을 주는 티칭도 해주고


    부모님이 평소에 아동을 사랑하고 


    잘 표현해주실 수 있도록


    부모코칭도 함께 진행을 할 때 


    좋은 효과를 기대할 수 있습니다.





    아이들은 성장하면서 


    여러 가지 스트레스를 겪고


    아프면서 또 배우면서 성장하게 되죠.


    호되게 아프면서 경험으로 


    터득하는 것도 한 방법이지만


    기질적으로 예민한 아이들은 두려움과 


    좌절감을 많이 느낄 수 있기에


    생활이 불편할 때는 


    적절한 한약을 쓰면서


    몸을 편안히 해주면 


    큰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그리고 부모님과의 유대감을 


    강화하는 방법을 통해


    더욱 마음이 안정되고 


    건강한 아이로 자랄 수 있을 것입니다.




    <우리 아이의 건강한 몸과 마음,


    마음심한의원이 함께 하겠습니다.>